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주문조회 |   장바구니 |   고객센터
 
 
도서 월간생활성서 여정성경교재 쓰기성경 은총성경쓰기 첫영성체교재 음반 성물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북마크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상품번호 : 19164
       
      10%
      개정판
      365일의 잠언 / 가톨릭출판사
      판매가 11,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1,100원
      9,9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297원
      배송 택배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365일의 잠언
      저자, 역자, 출판사 성프란치스코드살 / 대전 가르멜 여자 수도원 / 가톨릭 출판사
      크기 110mm X 150mm
      쪽수 212쪽
      제품 구성
      출간일 2020-12-01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설명참조
      브랜드 가톨릭출판사
      고객평가 0건  ★★★★★ 0/5
      출판사 가톨릭출판사
      글쓴이, 옮긴이 성 프란치스코 드 살 / 대전 가르멜 여자 수도원
      크기 110mm X 150mm
      쪽수 212쪽
      출간일 2020-12-01
      출고예상일 서원운영일 기준 36시간 이내 발송 가능
      수량
      총 상품금액 9,900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이 전해 주는 영적 선물과 만나보세요

      일상에서 하느님을 찾기란 쉽지 않다. 하느님을 향해 깨어 있기 위해 매순간 정신 차리고 살지 않으면 사람과 부딪히고 일에 치여 하느님의 목소리는 저 멀리 아득해지고 마는 것이 우리네 일상이다. 평온한 일상의 이면에는 복잡하게 뒤엉킨 감정과 실질적인 생활의 고민들이 켜켜이 쌓여 우리를 혼란스럽게 한다. 그럼에도 우리는 주일마다 미사에 참례하며 거룩한 삶, 성화된 삶을 살게 해 달라고 하느님께 청한다. 혼란한 일상 속에서도 하느님께 귀 기울이고 그리스도인이 지켜야 할 덕목을 실천하기를 바란다.

      이런 바람을 이루기 위해서 우리는 꾸준히 기도하여 영적으로 성장하고자 한다. 하지만 이는 쉽지 않다. 나를 바꾸고자 하는 이런 결심은 결국 작심삼일에 머무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가톨릭출판사에서는 이렇게 결심을 하고도 영적으로 쉽게 흔들리는 우리를 위해 365일 내내 길잡이가 되는 책이 개정되어 나왔다. 1983년 이후 30년에 가까운 시간동안 우리에게 큰 사랑을 받아 온 〈365일의 잠언〉이다. 이 책은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의 말씀을 모아 우리가 매일매일 묵상할 수 있도록 엮은 책이다. 평신도들에게 가톨릭 영성을 가장 쉽게 알려 준 성인으로 잘 알려져 있는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은 우리들 각자가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자기 성화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인의 짧지만 깊은 울림을 주는 이 말씀들은 오늘날 영적으로 메마른 우리들을 묵상과 기도의 생활로 이끌어 하느님께 나아갈 수 있도록 돕는다.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은 누구인가?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은 그리스도교적 완덕과 진정한 신심의 본질은 하느님과 이웃에 대한 사랑에 있다고 강조했다. 완덕에 이르는 최고의 길은 하느님께 대한 사랑이며 하느님을 참으로 사랑한다면 이웃을 진정으로 사랑할 수 있는 은총을 얻는다는 것이다. 참된 신심은 어떤 특별한 은총이나 은사에 있는 것이 아닌 오로지 하느님께 대한 사랑을 전제로 하기 때문에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이 없는 완덕은 거짓에 불과하다고 말한다.

      ‘온유함의 성인’으로 불릴 정도로 애덕 다음으로 그가 가르치고 실천한 덕은 온유의 덕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그의 평온함과 온유함은 본래 타고난 성품이 아니었다. 그의 온화함이 일상적 행동양식이 되기까지는 인고의 노력이 있었다. “나는 내 과격한 성격을 극복하는 데 20년이나 걸렸다.”

      많은 이교도인들을 가톨릭교회로 이끈 그는 특히 평신도들의 신앙심을 견고하게 하기 위해 신심의 다양성과 수덕의 새로운 이상을 제시하였다. 즉, 그리스도인의 성화는 수덕 생활을 하는 소수의 사람만이 아닌 모든 그리스도인이 달성해야 할 목표이며 어떠한 생활 조건이든지 세상 안에서 실현될 수 있다고 한 것이다.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과 함께하는 신심 생활의 첫걸음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의 삶과 영성이 녹아 있는 이 책은 우선 스스로의 영적 상태를 진단해 준다. 마치 거울이 그것을 바라보는 사람의 모습을 보여 주듯, 이 책에 담긴 성인의 말씀 365편은 그것을 읽는 사람의 내면의 모습을 찬찬히 비추어 준다. 동시에 애덕을 실천하고 온유해지도록 끊임없이 우리를 격려한다. 빠짐없이 매일 한 편씩 읽지 못하더라도 평소 긴 시간을 머무는 장소에 이 책을 두거나 오며가며 휴대하고 자주 펼쳐 본다면 우리가 각자 처한 상황에서 그에 맞는 신심 생활을 해 나가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특히 이번에 새로 개정된 〈365일의 잠언〉은 오래도록 들고 다니며 매일 읽고 묵상할 수 있도록 더욱 가벼워졌으며, 휴대하기 좋고 튼튼한 표지로 바뀌었다. 또한 어디서나 쉽게 읽을 수 있도록 눈이 편안해지는 색을 사용하였고,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사용했다. 또한 성인의 말뜻은 최대한 살리되 너무 딱딱하거나 예스러운 표현들은 가급적 부드러운 투로 다듬었다. 가톨릭 교리와 성경에서 사용되는 용어나 단어는 그대로 살렸지만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의 가르침을 누구나 이해할 수 있도록 모두 손봤다. 나의 영적 성장 뿐 아니라 가까운 지인이나 특별한 날을 맞는 신자들에게 선물한다면 더 없이 좋은 영적 양식이 될 것이다.

       신자인 우리에게 ‘신심 생활’이란 특별한 어떤 것이 아니다. 이 책에 담긴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성인의 말씀처럼 살아가는 매 순간마다 주님을 계속 떠올리는 것이 우리가 걸어야 할 신심 생활의 길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바쁜 일상에 쫓기는 중에도 화살기도나 짧은 묵상으로 주님과 만나는 기쁨을 자주자주 맛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이 책과 함께하며 매일같이 성인의 한마디를 가슴속에 충실히 지니고 생활하면 머지않아 전과 달라진 나의 신심을 깨닫는 날이 올 것이다.



      1월 영원한 생명 11

      2월 하느님의 배려 27

      3월 거룩한 무관심 43

      4월 영적 진보 61

      5월 영적 메마름 77

      6월 영적 성공 93

      7월 영적 위로 109

      8월 마음의 자유 127

      9월 하느님과의 올바른 관계 145

      10월 완덕의 길 161

      11월 인간적 지혜 179

      12월 은총의 샘 195


      글쓴이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1567년 8월 21일, 프랑스 동남쪽 사보아 지방의 명문가 드 살 후작의 맏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안시 대학과 예수회 대학에서 공부하였고 파도바 대학에서는 법률을 전공하여 1592년 법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러나 세상에서의 출세를 뒤로 하고 1593년 12월 18일 사제품을 받았다. 1602년 제네바 주교로 임명된 그는 교구 쇄신을 위해 낡은 관습들을 교정하고 조직을 개편하는 한편, 신자들의 신앙 교육과 사제 양성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1607년에는 성녀 요안나 프란치스카 드 샹탈과 함께 성 마리아 방문 수도회를 설립하였다. 1622년 12월 28일 세상을 떠난 그는 1665년 11월 19일 시성되었고 1877년 11월 16일 교회학자로 선포되었으며, 1923년에는 작가와 언론인의 수호성인으로 선포되었다. 대표적인 저서로는 《신심생활입문》(1609년)과 《신애론》(1616년) 등이 있다.


      옮긴이 대구 가르멜 여자 수도원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이 상품을 본 고객들이 가장 많이 구매한 다른 상품


      회사소개 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안내 모바일페이지
      회사명 : 재)까리따스수녀회생활성서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0-82-05272 [사업자정보확인]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북구 덕릉로 42길 57-4
      통신판매업 신고 : 제2009-서울강북-0364호 | 호스팅제공자 : (주)가비아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박상은 | 대표자 : 김명자
      문의전화 : 02)945-5985 / 월간지 : 02)945-5986 / 단행본 : 02)945-5987 / FAX : 02)945-5988
      contact : biblelifebiz@biblelife.co.kr for more information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