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주문조회 |   장바구니 |   고객센터
 
 
도서 월간생활성서 여정성경교재 쓰기성경 은총성경쓰기 첫영성체교재 음반 성물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북마크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상품번호 : 19131
       
      10%
      평범함의 성인, 아기 예수의 데레사 성녀의 부모님
      루이와 젤리 / 가톨릭출판사
      판매가 14,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1,400원
      12,6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378원
      배송 택배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루이와 젤리
      저자, 출판사 엘렌 몽쟁 / 조연희 / 가톨릭출판사
      크기 140mm X 205mm
      쪽수 256쪽
      제품 구성
      출간일 2020-11-01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설명참조
      브랜드 가톨릭출판사
      고객평가 0건  ★★★★★ 0/5
      출판사 가톨릭출판사
      글쓴이, 옮긴이 엘렌 몽쟁 / 조연희
      크기 140mm X 205mm
      쪽수 256쪽
      출간일 2020-11-01
      출고예상일 서원운영일 기준 36시간 이내 발송 가능
      수량
      총 상품금액 12,600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아기 예수 데레사 성녀를 키운 부모님은 어떤 분이셨을까?

      국내 처음으로 소개되는 루이 마르탱과 젤리 마르탱 성인 전기!

       코로나-19라는 전염병이 전 세계를 덮친 이후, 우리 생활의 많은 부분이 달라지고 있다. 종교 생활에서도 마찬가지이다. 미사에 참례하기 어려워지면서 본당 중심의 신앙생활에서 삶 안에서의 신앙을 실천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교회는 특히 삶의 튼튼한 기반이 되어 주는 보금자리인 가정 공동체가 좋은 신앙의 못자리가 될 것이라 보고 있다. 그만큼 오늘날과 같은 상황에서는 가정에서의 신앙생활이 매우 중요하다. 그리하여 많은 이들은 가정 안에서 어떻게 하면 참된 신앙인으로 살 수 있을지 고민한다. 

       《루이와 젤리》는 이런 신자들의 물음에 답을 준다. 이 책은 우리 시대 가장 위대한 성녀라 일컬어지는 아기 예수의 데레사 성녀의 부모님인 루이 마르탱과 젤리 마르탱의 이야기이다. ‘현대의 성가정’이라 불리는 이 가정에서는 데레사 성녀를 포함한 5명의 자매들이 모두 수도자가 되었고, 부모님 역시도 최근에 시성되었다. 이는 참된 그리스도의 모습을 보여 준 부모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성녀의 부모님은 과연 어떤 사람들이었을까?

       이 책에서 인상 깊은 부분은 평범함에서 빛을 발하는 그들의 신앙이다. 두 사람은 평범한 삶이 주는 안락함에 머무르지 않고, 가족뿐 아니라 소외된 이웃과 주변 사람들에게도 헌신하며 살아 있는 하느님의 모습을 보여 주었다. 소박한 삶 안에서 그 누구보다도 빛났던 신앙으로 우리 역시도 성인이 될 수 있다고 말해 준다.

       

      삶의 순간마다 하느님을 찾았던 사람들, 

      ‘작은 길’ 영성의 시작이 되다

       이 책은 루이와 젤리의 유년 시절부터 첫 만남, 결혼, 죽음에 이르는 생애 전반을 섬세한 필체로 그려낸다. 저자는 특히 그들 삶 안에 자연스럽게 자리 잡은 신앙을 집중적으로 보여 준다. 루이와 젤리는 그 누구보다도 성인이 되길 꿈꾸었다. 그들은 성경 속 사라와 토비야처럼 부부로서 신의를 다했고, 아브라함처럼 아이들에게도 하느님의 사랑을 보여 주었다. 또한 일상의 소소한 순간에도 늘 하느님을 찾으며 그분의 지혜를 구했다. 

       하지만 그들도 평범한 사람들처럼 때로는 미사에서 꾸벅꾸벅 졸기도 하고, 다른 사람의 험담을 했다가 후회하기도 하고, 부부간에 사소한 다툼을 벌이기도 했다. 그리고 사랑했던 아이들과 부모님의 죽음, 전쟁, 갑작스레 찾아온 병마와 마주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하지만 그 어떤 순간에도 그들은 좌절하지 않았다. 하느님께서는 거센 비가 몰아쳐도 이내 비를 피할 우산을 건네주시리라 희망했기 때문이었다. 그러기에 오로지 그분께 의탁하는 영웅적인 모습을 보여 준다. 이 책은 어느 가정의 아름다운 일화를 보여 주는 데 그치지 않는다. 그로써 절망의 끝에 다다른 순간에서도 하느님만을 향했던 이들의 모습은 우리에게 삶에 대한 용기를 불어 넣는다.

       

      신앙 안에서 좋은 가정을 이루도록 이끌어 주는 지침서

       성가정 상이나 성화를 보면 늘 다정하고 따스한 기운이 감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성모님과 예수님의 고통, 그리고 묵묵히 그들을 바라보며 기도했던 요셉 성인의 아픔이 묻어 있다. 이처럼 마르탱 가족의 삶도 마냥 장밋빛이었던 것은 아니다. 그들도 요즈음 사람들처럼 육아와 일 사이의 균형을 찾느라 고민했으며, 수시로 병에 걸리는 아이들을 간호하며 노심초사했다. 그리고 딸들 중에 가장 아픈 손가락이었던 셋째 레오니를 키우며 힘겨워 했던 일을 솔직히 고백한다. 하지만 그들은 자신들보다 하느님께서 이 아이들을 진정으로 돌보신다는 것을 잘 알았다. 젤리는 이렇게 말했다. “나처럼 아이들을 많이 기르려면 많이 희생해야 돼. 또 하느님의 일꾼으로 새로 뽑힌 이 아이들이 하늘나라를 풍요롭게 하리라는 희망을 가져야 해.” 이처럼 그들은 아이들이 하늘나라를 풍요롭게 하도록 태어난 소중한 일꾼이라고 여기고, 삶의 어느 순간에서도 최우선으로 하느님을 생각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었다. 

       마르탱 집안 딸들은 늘 서로를 믿고 신뢰하며, 신앙 안에서 자신들을 키운 부모의 성덕을 보고 자랐다. 이런 모습은 자녀들에게도 성소의 씨앗을 뿌려 주었고, 참된 삶의 가치를 깨닫게 해 주었다. 그러기에 ‘우리 시대 가장 위대한 성인’으로 일컫는 아기 예수의 데레사 성녀를 키워낼 수 있었고, 다른 딸들도 수도자의 길을 걸을 수 있었던 것이다. 그들의 이런 모습은 어떻게 신앙 안에서 좋은 가정을 이룰 수 있을지 고민하는 이들에게도 좋은 본보기가 되어 줄 것이다.


      “하느님께서는 보잘것없는 우리 가족을 선택해 주셨다.”

      가장 평범한, 그러나 위대한 성인이 되다

       생전에도 살아 있는 성인으로 추앙받았던 이 부부는 마침내 2015년 10월 18일에 시성되었다. 교회가 최초로 한 부부를 성인으로 시성한 것이다. 현실에 발을 딛고 하느님을 향해 온 마음을 다했던 그들의 평범한 삶은 마침내 그들을 성인으로 발돋움하게 해 주었다. 

       이처럼 모든 삶 안에서 하느님을 향한 사랑으로 용감하게 나아갔던 그들의 모습은 오늘날 우리에게 많은 깨달음을 준다. 평범한 삶 안에서 하느님을 사랑하고, 그분께 마음을 두고 의지하는 삶이 아주 작은 일처럼 보이지만, 그로 인해 우리도 성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려 주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느님의 사람이 되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해 준다. 교황청 시성성 장관 안젤로 아마토 추기경은 마르탱 부부의 시성에 대해 “사제나 수도자만 성인이 되는 것이 아니라 평신도들도 성인이 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기에 우리와 비슷한 삶을 살았던 이 부부가 성인으로 시성되는 이 여정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준다. 또한 부부 간의 진정한 사랑과, 어떻게 하면 나의 자녀를 하느님께 사랑받는 자녀로 키울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게 될 것이다.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순수하게 가족을 사랑하며 하느님을 찾았던 마르탱 부부는 지금도 치유를 간청하는 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고 있다. 또한 자신들이 걸어갔던 그 길을 함께 걷자고 초대하며 한 줄기 빛을 선사한다. 이 책의 마지막 장을 덮고 난 후에, 마르탱 부부가 보내주는 그 빛을 느낄 수 있게 되리라 기대한다. 시련의 어둠 안에서도 그 빛을 따라가며 감사하고 사랑할 수 있는 마음이 가득 채워질 것이다. 


      추천의 말 8

      머리말 10

       

      1장 그분의 뜻을 찾다 25

      2장 사랑으로 맺어지다 39

      3장 모든 것은 하느님을 위해 65

      4장 부모의 소명 87

      5장 마르탱 기업 121

      6장 전교 부부 139

      7장 시련의 시간 151

      8장 젤리의 수난 175

      9장 루이의 봉헌 207

       

      맺음말 가장 평범한, 그러나 위대한 성인 243


      글쓴이 엘렌 몽쟁

      엘렌 몽쟁은 철학 학사 학위를 받았다. 수년간 리지외 중앙 사무소Office Central de Lisieux에서 근무한 뒤, 지금은 글을 쓰고 있다. 아기 예수의 데레사 성녀에게 열정적인 관심을 가지고 있다. 성녀를 다룬 작은 책인 《아기 예수의 데레사 성녀와 함께 하루 한 가지씩 생각하기Une pensée par jour avec sainte Thérèse de Lisieux》, 《루이 마르탱, 젤리 마르탱과 드리는 2주일 기도Prier 15 jours avec Louis et Zélie Martin》를 썼다. 

       

      옮긴이 조연희

      동덕여자대학교 프랑스어과와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불과를 졸업하고, 전문 통번역사로 활동하고 있다. 역서로는 《거꾸로 자라는 나무》, 《가시를 빼내시는 성모님》, 《엄마와 춤을 추다》가 있다.​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회사소개 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안내 모바일페이지
      회사명 : 재)까리따스수녀회생활성서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0-82-05272 [사업자정보확인]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북구 덕릉로 42길 57-4
      통신판매업 신고 : 제2009-서울강북-0364호 | 호스팅제공자 : (주)가비아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박상은 | 대표자 : 김명자
      문의전화 : 02)945-5985 / 월간지 : 02)945-5986 / 단행본 : 02)945-5987 / FAX : 02)945-5988
      contact : biblelifebiz@biblelife.co.kr for more information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